쿠퍼 타이어 유럽, 다양한 유형의 경주용 타이어 제품 내놓아… 타맥, 클래식 타맥, 그레이블, M+S 애플리케이션

2019-11-19 11:38 출처: Cooper Tire & Rubber Company Europe Ltd.

쿠퍼 타이어 유럽이 자동차 경주 유형과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다양한 경주용 타이어 제품군을 출시했다

멜크샴, 잉글랜드--(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19일 -- 쿠퍼 타이어 유럽(Cooper Tire Europe)이 자동차 경주 유형과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다양한 경주용 타이어 제품군을 18일 출시했다.

쿠퍼 타이어 유럽이 자체 개발하고 생산한 이들 타이어 제품은 타맥(tarmac), 클래식 타맥, 자갈, 진흙 및 눈길(M+S)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나누어진다. 이들은 또한 쿠퍼 디스커버러 타맥 DT1, 쿠퍼 디스커버러 타맥 DT02, 쿠퍼 랠리 클래식 타맥 CT01, 쿠퍼 디스커버러 그레이블 DG1, 쿠퍼 M+S, 쿠퍼 M+S 에보 등 제품으로 분류된다.

위와 같은 주요 6개 타이어 패턴들 가운데서 13~18인치 지름의 13가지 다른 사이즈 타이어가 있다. 한편 쿠퍼 M+S 및 쿠퍼 M+S 에보 제품은 소프트, 미디엄, 하드 등 세 가지 옵션이 제공된다. 쿠퍼 디스커버러 타맥 DT1과 쿠퍼 디스커버러 타맥 DT02, 쿠퍼 랠리 클래식 타맥 CT01, 쿠퍼 디스커버러 그레이블 DG1 등 4개 상품은 엑스트라 소프트, 소프트, 미디엄, 하드 등 4가지 유형으로 나온다.

쿠퍼 타이어 유럽의 모터스포츠 담당 총책임자인 폴 코츠(Paul Coates)는 “경주용 타이어 제품군을 새롭게 내놓음으로써 쿠퍼는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새로운 경지를 개척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제품들은 다양한 유형의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어서 자동차 경주 애호가 클럽 용도에서 프로 경주용에 이르기까지 제공된다. 쿠퍼 브랜드는 일반 도로뿐만 아니라 오프로드에서 높은 성능을 발휘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고 그 내구성도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렇게 광범위한 신제품 포트폴리오를 경주용 타이어 시장에 공급한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 회사가 자동차 경주 시장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쿠퍼는 FIA 월드 랠리크로스 챔피언십과 그 자매 행사인 FIA 유럽 랠리크로스 챔피언십에 더해 아메리카스 랠리크로스 챔피언십 경기의 유일한 타이어 공급업체이다. 최근 쿠퍼는 FIA 유럽 오토크로스 챔피언십 공식 공급업체로 선정됨에 따라 2020년에 일련의 FIA 오프로드 경기에 대한 스폰서십 권한을 갖게 되었다. 지난 30여년 동안에 걸쳐 쿠퍼는 삼림, 자갈, 빙판 등 다양한 경주 행사에서 타이어 공급업체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자동차 경주 계에서 높은 명성을 얻고 있다. 최근 쿠퍼는 북미주 랠리 챔피언십과 모빌 랠리 칠레에서도 공식 타이어 공급회사 지위를 얻은 바 있다.

쿠퍼 타이어 유럽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coopertire.eu) 참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도 쿠퍼 타이어 유럽에 대한 정보 입수가 가능.

쿠퍼 타이어 앤 러버 컴퍼니 유럽(Cooper Tire & Rubber Company Europe Ltd.) 개요

쿠퍼 타이어 앤 러버 컴퍼니 유럽은 미국 오하이오주 핀들레이 소재 쿠퍼 타이어 앤 러버 컴퍼니(Cooper Tire & Rubber Company)의 자회사로서 100년이 넘는 업계 경험과 기술을 자랑하는 회사이다. 쿠퍼는 ‘쿠퍼’ 및 ‘에이본’ 브랜드로 승용차와 4륜구동차량, 에이본 모터사이클 등을 위한 타이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coopertire.euwww.avontyres.com) 참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1118005135/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